특별법 진척 없는 건 청와대 때문?
    2014년 07월 30일 10:19 오전

Print Friendly

세월호 특별법 제정에 대한 여야 간에 합의가 안 되는 이유로 청와대 지시가 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세월호가족대책협의회 유경근 대변인은 30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여당 쪽 몇몇 분들에게 들은 내용입니다만, 첫 번째로는 청와대의 지시가 안 떨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굉장히 많은 압력을 받고 있는 것 같다”며 “들은 바로는 하루에도 수십 통씩 전화를 하거나 또는 직접 찾아와서 수사권과 기소권을 허락해줘서는 안 된다는 연락을 굉장히 많이 받고 있고, 그런 것들을 무시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한다”며 일부 여당 의원들의 말을 인용했다.

이에 사법부 측의 요청이냐는 물음에 “저희 쪽에서 생각하기로는 유가족 특별법안이 만들어졌을 때 피해를 볼 사람들이 특별법 제정을 반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세월호 참사 수사가 광범위하고, 사회 전반의 모든 문제들이 집약돼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피곤하게 여길만한 사람들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