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호창 "정의당 입장 정리하라"
노 단일화 제안에 부정적 반응
    2014년 07월 23일 10:58 오전

Print Friendly

7.30 동작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찬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송호창 홍보전략기획위원장은 “정의당 내의 입장부터 좀 정리를 해 달라”며 노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송 위원장은 23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개인 후보 차원에서의 제안은 ‘당이 공식적으로 당 차원에서 협상을 해 달라’는 심상정 원내대표의 얘기와는 (노 후보가) 정반대의 얘기를 하고 있는 상태라서 지금 일단 정의당 내부에서 입장이 서로 충돌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며 “일단 정의당의 공식 입장이 뭔지 그것이 저희들한테 전달이 되면 그걸 가지고 내부적인 논의를 할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야권연대가 현실적으로 필요한 선택이 아니냐는 지적에 그는 “현실적인 필요 때문에 이제 야권연대를 해왔었고 또 그것이 한편으로는 불가피한 측면이 분명히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야권연대라고 하는 것이 선거기간 이전에 정책적으로나 정치적인 어떤 협력을 하거나 하는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다가 선거 때만 되면 이제 후보 단일화를 한다고 하면 유권자들의 선거 구도를 좀 왜곡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정말 어떤 지향점과 목표가 같거나 방향이 같을 때 단일화를 통해서 힘을 합칠 수가 있는데 만약에 그렇다면 정말 선거 때만 하는 것이 아니라 뭐 당 차원에서의 통합을 한다든지 그런 것이 더 본질적으로 논의가 돼야 한다”며 거듭 야권연대에 부정적 의견을 피력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