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김양호 삼척시장
"8~9월경 원전 관련 주민투표 실시"
    2014년 07월 07일 10:33 오전

Print Friendly

‘원전 백지화’를 주요 공약으로 내걸어 지난 6.4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삼척시장에 당선된 김양호 시장이 오는 8~9월 경 주민투표를 실시해 공약 이행 작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2년 9월 강원도 삼척을 경북 영덕과 함께 신규 원전 예정지로 지정 고시한 바 있다.

김양호 시장은 7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서 “정당하게 주민들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았다”며 “주민투표동의안을 의회에 제출해서 동의를 받아서 8~9월쯤에 주민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민투표를 실시하는 이유에 대해선 “(전임시장 때) 96.9%라는 허위의 주민 찬성 명부를 만들어서 그것으로 제출”했다며 “(원전 건설 유치는) 주민들의 정당성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SAMSUNG CSC

삼척 주민투표 촉구 기자회견 자료사진(사진=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

원전 유치를 전제로 진행된 지역사업이 축소되거나 중단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특정한 사업이 원전 유치를 전제로 추진됐다고 할 수는 없다”며 “원자력발전소와 관련해 정부로부터 지원 받은 예산도 한 푼도 없다. 다만 우리 사업들이 너무 방만하게 운영된 부분이 있어 재정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 그래서 추진되고 있는 사업들을 전면 재검토해서 시 재정에 도움이 되는 사업들은 지속 추진하고, 그렇지 않은 사업들은 전면 재검토를 통해 축소하거나 우선순위를 정해서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척시의 계획과는 달리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국가적 차원에서라도 반드시 삼척에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핵 발전소 건립이 백지화되면 지역 발전에 좋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선 “일부 그런 측면이 있을 수는 있지만 삼척시민들의 먼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며 대신에 “원전 대안으로 탄광 발전시설이나 연구단지 테마파크 등을 건설해서 지역주민들의 고용 창출을 확대하고, 원전에 대한 반대만을 위한 반대가 아닌, 신재생에너지 개발로,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도 기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후쿠시마 사태 이후 여러 국가에서 지금 탈핵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나 중국의 경우 아직도 (친)원전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며 “유럽의 경우 신재생에너지 투자 비율을 상당히 높이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경우 세계에서 꼴찌에서 두 번째다. 원전 정책보다는 우리가 다른 정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투자비율을 높였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핵발전소 추진 정책에 대해 비판했다.

한편 삼척시에서는 김양호 시장 이외에도 최승국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공동대표와 이광우 기획실장이 무소속으로 시의원에 당선돼 지역 민심이 ‘탈핵’ 공약의 실행 가능성이 다소 높아졌다. 김 시장은 이번 선거에서 ‘찬핵’ 후보 김대수 전 시장과 맞대결을 벌어 62.44%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당선됐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