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새정치 공천파동에
    천호선 "정치환멸 조장" 비판
        2014년 07월 07일 10:04 오전

    Print Friendly

    7.30 재보선 공천과 관련해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모두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7일 정의당의 천호선 대표가 “정치를 타락시키고 국민의 정치 환멸을 조장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에서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파동에 대해 “새누리당에서는 공천 탈락에 반발해 탈당까지 시사한 한 중진이 결국 지역을 바꿔 출마키로 했고, 비슷한 돌려막기가 동작을에서도 예견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더 심각한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 몇몇 지역의 경우 후보 바꿔치기와 공천 반발 그리고 이에 이은 후보사퇴로 인해 이제 누가 후보인지도 가늠하기 어렵고 내일은 또 누가 후보가 될지 아무도 모르는 형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천 대표는 “어디에 누구를 공천하느냐는 정치 전략의 측면도 있지만 국민의 선택을 받는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이기에 최소한의 원칙과 상식, 그리고 투명성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새누리-새정치 양당의 공천 파동은 유례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 선거 때마다 혁신을 반복하는 새누리당, 개인적으로야 이준석 위원장의 패기를 높이 사지만 그 결과는 예측되어 있다. 선거를 코 앞에 두고 반복하는 거짓된 혁신 쇼에 더 이상 국민은 속지 않을 것”이라며 “정의당은 이번 7.30 재보궐선거에서 이러한 양당의 대안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