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새정치연합 대변인 사임
    2014년 07월 04일 11:37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이 서울 동작을 재보선에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전략공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동작을 선거 출마를 선언했던 금태섭 대변인이 4일 대변인직을 사임했다.

안철수 공동대표의 최측근인 금태섭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고별 브리핑을 갖고 “생각해보면 지난 대선 이전부터 2년간에 걸쳐 숨 돌릴 틈도 없이 뛰어온 것 같다”며 “오늘 대변인직을 사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금 대변인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어제 안철수 대표로부터 전략공천 결정 얘기를 듣고 그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하면서 사퇴 의사도 전했다”고 말했다.

또한 “당 지도부에서 수도권의 거의 모든 지역에 대해 출마를 권유했다”면서도 “동작을에 출마선언하고 다른 곳에 출마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다른 지역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변직 사퇴가 전략공천에 대한 항의성 사퇴냐는 질문에 그는 “이 상황에서 당의 얼굴인 대변인을 하는 것이 선거를 앞둔 당에 큰 도움이 안 될 것 같아 사임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