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특별법' 제정 위한
    천만인 서명 전국 순회버스 출발
    "국조 위원들, 기관보고 자리에서 졸거나 학부모 모욕하기도"
        2014년 07월 02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세월호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세월호 대책위)는 전국 순회버스를 통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할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포함된 ‘세월호 특별법’이 7월 내에 제정될 수 있도록 천만인 서명 운동을 전개한다.

    세월호 대책위는 2일 여의도 국회 정문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전국 순회버스 출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세월호 1천만 서명’ 총괄을 맡은 한상철 씨는 “(세월호) 이전 대형 참사도 원인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고 책임자 처벌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서명에 나섰다”고 말했다.

    세월호1

    세월호 특별법 1000만 서명운동 전국 순회버스 기자회견(사진=유하라)

    전명선 가족대책위 부위원장은 “세월호 이전과 이후가 달라지기 위해 세월호 특별법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책임자 처벌과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하려면 현재의 국정조사로는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또 전 위원장은 “해경을 해체하고 국가안전처 만드는 것으로 (세월호 사건이) 해결되겠냐”며 정부의 미흡한 사후 처리에 비판했다.

    김형기 가족대책위 수석부위원장은 “청와대에서는 보도자료 자체를 거부하고 있고, 국정조사 위원들은 국정조사 기관보고 자리에서 졸거나 학부모를 모욕하기도 했다”며 국정조사의 허술함에 대해 비판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호소하는 천만 서명운동을 위한 순회버스는 7월 2일부터 7월 12일까지 11일간 진행한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