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전 대통령실장,
수원정 공천 수용 가능성 비쳐
    2014년 07월 02일 10:15 오전

Print Friendly

7.30 평택을 재선거에서 새누리당 공천에서 배제 당해 강력 반발했던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이 2일 새누리당의 수원정 출마 권유에 대해 “어려움에 처한 당의 상황을 완전히 외면하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라며 수용 가능성을 내비쳤다.

임 전 실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시간을 두고 평택지역에서 함께한 분들과 당의 여러가지 상황을 의논하는 시간을 갖게 해달라고 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도 수원정 출마 권유를 받은 건 사실이라면서, 받아들일지 여부에 대해서는 “사실 평택을 후보를 정할 때부터 만약 이런 생각을 했다면 당 입장에서 종합적으로 감안해 조율하고 상대방의 여건도 보고 해야 하는 일인데 참 안타깝고 답답하다”며 평택을 공천 배제에 서운한 감정을 내비치면서도 “하여튼 당의 그런 고충은 당원으로서 충분히 이해는 한다. 다만 평택에서 함께 해온 분들과 논의해 결론을 낼 사안“이라고 답했다.

이에 진행자가 ‘거부할 것이라는 입장인가’라고 질문하자 그는 “지금까지는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운 상황인데, 어쨌든 평택에서도 당과 박근혜 대통령게서 국정운영을 성공적으로 하는데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 그 마음은 다 한 마음”이라면서 “그래서 그 차원에서 어떻게 판단하는 게 좋겠느냐 하는 의견을 저도 구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평택을 무소속 출마에 대해서도 그는 “우리가 끝까지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어떻든 가정이 제대로 굴러가도록 하는 게 궁극적인 목적이지 자기 고집 부리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지 않냐”며 “그래서 무소속이니 탈당이니 하는 말은 당원된 도리로는 맞지 않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