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환노위 정의당 배제,
    재계 입장 대변하겠다는 것"
        2014년 06월 25일 10:07 오전

    Print Friendly

    국회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에도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를 희망했던 정의당의 심상정 원내대표가 정수 조정 등을 이유로 자신을 환노위에서 배제한 것에 대해 25일 “정의당 배제는 재계 입장을 대변하겠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후반기 국회에 환노위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 “정수 조정이라는 게 국토위 같은 상임위 정수가 많은 곳은 비교섭단체 소속을 배정하는데, 환노위처럼 15명밖에 안 되는 곳에는 배정이 어렵다고 한다”며 “그러나 잘 아시겠지만 국회는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으로 구성된 교섭단체들 마음대로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이런 규칙을 핑계로 대는 것은 굉장히 궁색하다고 본다. 국토위는 31명으로 환노위의 2배인데 그거는 누가 정한 거겠냐? 양당에서 국토위에 가고자하는 의원들이 많으니 숫자가 많은 거고, 환노위는 인기가 없기 때문에 절반밖에 안 된 것”이라며 “그러니 엄밀히 말하면 19대 국회에서는 토건개발보다 노동환경의 가치는 절반의 취급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리고 환노위는 15석을 다 채우기도 어렵다”며 “환노위에 가려는 의원들이 없다. 새누리당 같은 데는 강제로 배정한다. 이번에도 8석을 배정했는데 현재 7석밖에 명단을 못 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이 후반기 환노위에서 배제된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 “전반기 환노위는 여소야대였기 때문에 재계가 새누리당에 상당히 문제제기를 했을 것이다. 국회 내에서 재벌 대기업의 개혁과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가장 큰 상임위다 보니 이번에는 여대야소로 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특히 “세월호 참사 이후 크게 부각되고 있는 생명존중 정치와 관련해 현안들, 가령 산업재해 문제 같은 게 대표적인데, 부끄럽게도 이 문제 해결에 대해 여야 모두 공감대가 형성되어있는데도 재계의 반대로 처리를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사태 해결을 위해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를 만났다며 “정수를 조정하는 협의를 해서 바로잡도록 노력하겠다는 약속이 있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