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홍 "윤덕홍, 현재까지도 당원"
윤덕홍 후보, 교육감 후보 자격 논란 정리되나
    2014년 05월 13일 08:12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의 유기홍 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서울 관악갑)이 13일 서울시 교육감 예비후보로 나선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 당적 논란에 대해 “오늘까지도 새정치민주연합의 당적이 있는 분”이라는 폭탄 발언을 했다.

유 의원은 이날 민주-진보 단일후보로 선출된 조희연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격려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빠른 시일내에 논란이 해소되어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 의원이 축사를 마친 뒤 ‘당적 보유 현황을 어떻게 확인했냐’는 기자의 질문에 “중앙당으로부터 직접 확인 받았다”며 “중앙당에서 곧 선관위에 관련한 내용의 회부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연 후보 사무실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는 백기완 선생(사진=장여진)

조희연 후보 사무실 개소식에서 축사를 하는 백기완 선생(사진=장여진)

교육감 후보는 후보등록일(5월 15일) 기준으로 1년간 당적을 보유하지 말아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그런데 윤 후보는 2013년 4월에 탈당계를 제출한 바 있다며 당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는 올해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당 단배식에 참석하고 4월에는 경북도당 공천심사위원장직을 수락하는 등의 행보를 보여 교육감 후보로 급하게 등록하기 위해 허위로 탈당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서울 선관위가 각 정당에 실제 후보들의 당적 보유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각 정당에 관련한 내용을 회부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새정치연합 중앙당과 대구시당 모두 윤 후보의 당적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어 의혹은 더욱 커져갔다.

이에 조희연 후보측은 12일 윤 후보측이 실제로 탈당했는지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아무런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소급 탈당’을 주장하는 것은 의혹만 더욱 키우는 일이라며, 새정치연합이 빠른 시일내 윤 후보의 당적 보유 여부에 대해 답변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조 후보의 개소식에 새정치민주연합의 유기홍 의원 이외에도 박홍근, 서영교, 이미경 의원등과 손학규, 정동영 상임고문, 정의당의 천호선 대표와 문정은 부대표, 노회찬 전 의원, 노동당의 이용길 대표, 민주노총의 신승철 위원장,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 등과 원로이신 백기완 선생과 김중배 언론인 등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