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KBS 불신 누적
    "김시곤 해임하고 사과해야"
        2014년 05월 09일 10:25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이 9일 김시곤 KBS 보도국장 막말과 관련해 세월호 유족들이 KBS에 항의방문 후 현재 청와대 앞에서 연좌농성을 펼치고 있는 것에 대해 “KBS가 일단 진솔하게 사과하고 발언한 것으로 지목된 당사자를 해임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 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미 사건 발생 3주가 지났는데, 그동안 KBS 등 일부 공영방송이 너무 피해자 중심의 보도보다는 정권이 받을 피해, 정부가 받게 될 피해를 차단하려고 하는 보도를 해오지 않았냐는 불신을 받아왔다. 누적된 불신 속에서 이번 사건이 터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KBS측이 그러한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는 “여러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한 발언인데 그것을 발뺌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지 않냐”고 꼬집으며 “KBS가 공영방송이고 국민방송이지 정권을 존재하는 방송이 아닌데, 언론 본연의 태도를 견지하지 못하는 보도태도는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그는 “말로 하는 사과는 더 이상 필요 없다. 행동으로 나서야 하지 않느냐”라며 “사망자 숫자도 잘못된 것을 알고도 보름째 숨겨왔다는 것이 이제야 드러났다. 총리가 어차피 자기 역할을 못하고 있다면 범정부대책기구의 수장으로서 대통령이 팔을 걷어붙이고 진두지휘를 해서라도 국민들을 달래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질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