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덕홍 교육감 예비 후보
    출마 과정부터 당적까지 논란
        2014년 05월 08일 04:53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시 교육감 예비후보로 등록한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의 새정치민주연합 당적 유무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2014 서울시 좋은 교육감 시민추진위원회(시민추진위)’가 8일 윤 후보측과 새정치민주연합측에 공개서한을 보냈다.

    현행법상 교육감 후보는 후보자등록신청개시일(5월 15일)부터 과거 1년 동안 당원이 아닌 사람이어야 한다. 문제는 윤 후보가 지난 4월까지만 하더라도 새정치연합 경북도당의 공천관리심사위원장을 맡았다는 것이다.

    특히나 민주진보진영의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는 참여하지 않다가 뒤늦게 출마하면서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시민추진위가 윤 후보측에 시민 경선을 거부하다 이제와 출마하면서 조희연 후보측과의 재단일화를 요구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원칙에 맞지 않다는 점과 당적 보유 문제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요구했다.

    새정치연합측에도 선관위가 당적 유무에 대한 질의를 보냈지만 투명한 해명이 나오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투명한 답변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

    서울시 선관위 “우리도 곤란…답변 줄 것이라 믿는다”

    윤덕홍 후보의 당적 유무 논란에서 가장 곤혹스러운 곳은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이다.

    선관위는 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서류를 접수 받을 때 당적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비당원 확인서’를 받은 뒤, 각 정당에 후보들의 당적 유무에 대한 답변서를 받아 최종적으로 후보자 자격을 판단한다. 회부 결과 당적에 문제가 있다면 후보자 등록 무효 사유가 된다.

    ‘비당원 확인서’라는 것은 후보자 본인이 직접 ‘과거 1년 동안 어느 정당의 당원도 아니었음을 확인한다’는 서식에 자필 서명을 하는 것으로 이 자체만으로 당적이 없다고 확인되지 않는다.

    서울시 선관위는 4월말 각 후보자들의 보다 정확한 당적 유무를 조사하기 위해 각 정당에 협조를 요청해둔 상태이지만, 새정치연합측이 현재까지 뚜렷한 답을 내놓고 있지 않다.

    현재 답변 주체인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당은 담당자들이 회의중이거나 출타중이여서 <레디앙>과의 통화가 불가능한 상태이고, 중앙당측은 본인이 아니라면 당적 유무를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중앙당의 한 관계자는 윤 후보가 지난 4월 경북도당에서 공천심사위원장직을 맡은 것에 대해 “당원이 아니어도 위원장을 맡을 수 있는 것으로 안다”며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었다.

    만약 새정치연합 대구시당이 선거일 전까지도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않는다면 윤 후보의 당적 논란을 안은 채 선거를 진행해야 한다. 현행 규정상 답변 기한이 정해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같은 논란에 선관위의 한 관계자는 “우리도 매우 곤란한 상황”이라며 “새정치연합측이 선거일 전에 답변을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최악의 경우 윤 후보의 당적 유무가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선거가 진행될 수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아직 발생하지 않은 일에 대해 판단할 수는 없지만, 우리로써는 사실관계가 소명되어야 함으로 확인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후보측의 한 관계자는 이같은 논란에 대해 “내부 회의를 거쳐 조만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입장 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정확히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