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엽 전 의장, 부실선거 책임자'만' 징계해야
"중앙위 폭력사태는 저항권 행사"
    2012년 06월 20일 11:35 오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 주최로 열린 ‘통합진보당 혁신을 위한 공청회’에서 이의엽 전 정책위의장이 선거관리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았음을 인정하면서도 현장투표 관리 부실 실무자의 징계만 주장했다.

이 전 의장은 “온라인투표에서는 부정투표 조작의 증거를 확인하지 못했으며 현장투표소 218개소 중 10여 개소에서 부정투표가 확인됐다.”며 “그렇다면 당기위에서 사무총국 책임자들과 중앙선관위 책임자들에게 부실한 선거관리의 책임을 물어 징계하고, 부정투표행위가 있었던 10여 개 현장투표소 선거사무원들과 부정투표자들도 징계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총체적 부실부정선거를 인정하지 않는 이 전 의장은 1차 진상조사 보고 이후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중세의 마녀사냥”이라며 비판했다.

5.12 중앙위 폭력사태와 관련해서는 “만일 억울함을 호소하는 사람의 마음을 어떤 식으로 풀어주지 않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강요받게 된다. 극단적인 경우 자살을 택하거나 아니면 자신에게 사과를 강요하는 자에 대한 폭력에 호소하기 마련”이라며 당시 폭력사태가 “안건을 날치기 강행 처리”한 의장단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폭력행위자들에 대한 징계나 처벌에 대한 이야기는 없이 “저항권을 행사할 수는 있지만 그 방식과 행태에 대해 반성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