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철도 민영화 사태 수습안 제시
"요구안 수용 거부할 경우, 파업과 연대투쟁 더 강화"
    2013년 12월 11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11일 오전 민주노총은 기자회견을 열어 철도 민영화 사태의 합리적 수습 요구안과 함께 연대투쟁 계획과 일정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11일 연대파업을 선언하고 오후 4시 전국 각지에서 철도파업 승리를 위한 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저녁 7시에는 철도 민영화와 노동탄압을 규탄하는 촛불문화제를 진행한다.

또 12일에는 종교계와 함께 시국기도회를 개최하고 14일에는 철도파업 조합원이 상경하여 결집하는 대규모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서울에서 진행한다.

또한 민주노총은 투쟁계획과 함께 철도 민영화 사태의 합리적 수습을 위한 요구안도 제시하며 14일 오후 2시까지 답변을 촉구했다.

요구안은 첫째, 코레일은 별도 주식회사 설립 결정 철회. 둘째, 국토부는 수서발KTX 주식회사 면허발급 중단 셋째, 여야는 민의에 따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에 철도발전을 위한 소위 구성. 넷째, 국민을 위한 철도산업발전을 위해 관련 당사자들이 참여한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 다섯째, 합법파업에 대한 고소고발과 직위해제 등 노조탄압 중단이다.

이 요구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민주노총과 철도노조는 “투쟁을 지속함은 물론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더욱 강도 높은 대정부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철도

11일 오전 민주노총과 철도노조 기자회견(사진=노동과세계)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회견 발언을 통해 “정부는 탄압하면 파업이 무너진다는 착각을 버려야 한다”면서 “민주노총 16개 산별연맹과 지역본부는 철도노동자들의 투쟁을 진정으로 연대하며 투쟁을 확산시킬 것이며 이는 구체적 행동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파업 지도부인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코레일 이사회가 별도 법인 설립을 의결한 것은 임기가 지난 이사들이 내린 불법행위라며 이들을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히며, 6천명을 직위해제하고 194명에 대해 내일까지 출두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는 정부의 협박을 강하게 규탄했다.

또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도 철도노조 파업의 정당성을 알리기 위해 전 지하철 차량과 모든 역사에 스티커와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의 철도노조 탄압에 맞서 더 강도 높은 연대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