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혼여성 중 20.1%가 경력단절
        2013년 11월 27일 03:12 오후

    Print Friendly

    결혼과 임신 및 출산, 육아, 자녀교육 (초등학생)등의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력단절 여성은 195만5천명으로 기혼여성 중 20.1%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3년 15~54세 기혼여성은 971만3천명이고, 취업하지 않은 여성은 406만3천명인데, 이중 임신 및 출산 등의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은 195만5천명이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경력단절 사유로는 결혼이 89만8천명으로 45.9%를 차지했으며, 육아 57만1천명(29.2%), 임신 및 출산 41만4천명(21.2%), 자녀교육 7만2천명(3.7%)순으로 나타났다.

    육아를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사럐는 전년대비 7만8천명(15.8%) 증가한 반면, 임신 및 출산은 6만5천명(-13.6%) 감소했고, 결혼과 자녀교육도 각각 3.2%, 8.9% 감소했다.

    경력단절 여성이 과거 직장을 그만둔 시기는 10~20년 미만이 52만8천명(27.0%)로 가장 많았으며, ‘1년 미만’이 18만7천명(9.6%)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경력단절 전 재직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은 1~3년 미만이 41.6%로 가장 높았으며 3~5년 미만은 21.5%, 5~10년 미만은 17.0%순으로 나타났다.

    시도별 경력단절 여성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58만2천명(29.8%)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32만1천명(16.4%), 경남 12만6천명(6.4%) 순이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39세가 108만1천명(55.3%)으로 가장 많았고, 40~49세가 53만2천명(27.2%), 15~29세가 21만9천명(11.2%), 50~54세가 12만3천명(6.3%)순이다.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 여성 비율이 높게 나타난 연령대는 15~29세로 36.9%로 차지했고, 50~54세는 6.0%로 가장 낮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