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황교안 스스로 사퇴해야"
    2013년 11월 21일 03:21 오후

Print Friendly

김한길 민주당 당대표가 다시 장외투쟁에 나선 가운데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검찰이 추가로 확보한 120만건의 트위터 댓글과 관련, 황교안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날 오후 김 대표는 “우리는 또 한 번 충격에 빠진다. 120만여 건 이상의 트윗글로 국정원이 선거에 개입한 충격적인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처음에는 ‘댓글 몇 개 가지고…’라고 했다. 그러다 그것이 수천 개가 되고 그러다가 그것이 5만6천 개가 되고 이제 120만 건 이상의 트윗글로 국정원의 대대적인 선거개입이 있었다는 사실이 검찰에 의해서 확인됐다”며 “그런데 이것도 아직 빙산의 일각이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선거 개입 트윗 댓글이 120만 건 이상 드러난 이상 기소단계에서부터 특별수사팀에게 외압을 행사해 온 황교안 법무장관을 대통령은 즉각 해임해야 한다”며 “아니라면 황 장관 스스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제기했다.

황교안 법무부장관

황교안 법무부장관

그는 “특별수사팀의 젊고 용기 있는 검사들이 외압을 이겨내지 못했다면 트윗글 120만 건은 아무도 모르게 파묻혀 버렸을 것이다. 그래서 특검이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대통령은 진상 규명을 하겠다고 하면서 특검은 안 된다고 한다. ‘갈증을 해소해 주겠다면서 물은 못 주겠다’는 억지”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군 사이버사령부 선거개입과 관련해서도 국정원의 지위 통제가 있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서도 “국방장관 자신이 수사 대상일 수도 있는데, 국방부조사본부는 국방장관의 지휘를 받고 있다”며 “그래서 특검이 필요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도 이날 “이제 어떠한 변명으로도 더 이상 진실을 가릴 수 없고, 국민의 분노를 덮을 수 없다”며 특검 도입 수용과 황교안 법무장관, 남재준 국정원장의 즉각 해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들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소속 법사위원들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또다시 제기된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 황 장관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진한 차장이 윤석열 팀장 당시 수사팀이 공소장에 포함시켰던 트위터 글 2만7000여건을 공소사실에서 제외한 것에 주목한다”며 “이 차장은 혐의 사실을 입증할 수 없어 이번 공소장 변경을 통해 공소사실에서 제외시켰다고 말하지만, 이들은 국정원의 사주를 받은 알바생으로 통칭되는 외부 조력자임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에 추가로 밝혀진 트위터 댓글 120만건에 대해서도 “국정원의 대선개입 사건의 실체가 드러난 명백한 증거”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 장관은 대화록 유출사건 수사와 관련하여 거짓말을 일삼고, 윤석열 팀장의 교체후에도 특별수사팀의 국정원 직원에 대한 출석요구를 방해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진한 제2차장의 외압을 방치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진한 제2차장의 국정원 사건 수사라인 배제와 황교안 장관의 즉각 사퇴를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