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신당, 이정희 전 대표 고소 취하
    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대표, 진보신당에 공식사과문 전달
        2012년 06월 14일 12:06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창준위가 이정희 통합진보당 전 대표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지난 3월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는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야권연대에 관한 진보신당의 입장에 대해 “진보신당이 야권단일화에 통합진보당이 들어가 있는 한 야권단일화에 응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했다”며 사실상 진보신당이 야권연대의 의지가 없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사진=정택용 기자)

    이에 대해 진보신당은 이정희 전 대표에게 공개사과를 요구했으나 아무런 회신이 없었고, 이후 ‘허위사실유포’로 이 전 대표를 고소하였다.

    그러던 중 지난 6월 2일 이정희 전 대표가 진보신당에 “저의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진보신당 당원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유권자들에게는 마치 전국적 야권연대를 진보신당이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사과문을 보내왔다.

    이에 진보신당은 대표단회의 논의를 통해 사과문을 받아들이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다. 이정희 전 대표의 사과로 인해, 당시 논란에서 본인(이정희)에게 책임이 있음을 인정했고 진보신당이 지난 총선에서 야권연대에 참여하지 않으려고 했다는 오해가 해소되었다는 것이다. 박은지 대변인은 “석 달이 지난 시점에서 그것도 당대표 사퇴 이후에 사과문이 도착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지만, 이를 기회로 소수정당에 대한 패권주의는 절대 용납되어서는 안된다는 원칙을 확인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전 대표 사과문 전문>

    진보신당 홍세화 대표님과 당원 여러분께 드립니다.
    통합진보당 전 공동대표 이정희 입니다.
    3월 9일 제가 출연한 한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서 저의 신중하지 못한 발언으로 진보신당의 당원들께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해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주셨지만 제 때 답변 못드려 불편한 마음을 더 키우도록 방치한 점도 함께 사과드립니다.
    저의 신중하지 못한 표현으로 인하여 유권자들에게는 마치 전국적 야권연대를 진보신당이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는 점, 인정합니다. 책임지는 위치에 있을 때 적극적으로 말씀드리지 못하고 평당원의 신분에서 말씀드리게 되어 거듭 사과드립니다. 고맙습니다.
    2012년 6월2일 통합진보당 전 공동대표 이정희 드림.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