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당 초대 대표 권영길,
    "통합진보당 해산청구 반대한다"
        2013년 11월 06일 12:05 오후

    Print Friendly

    권영길 민주노동당 초대 대표가 6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통합진보당 해산청구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전 대표는 “저는 통합진보당의 결성에 반대했으며, 통합진보당의 당원도 아니다. 또한 통합진보당이 해온 정치적 행위에 찬성하지 않는 많은 부분을 지적해 왔다”며 “하지만 정부의 통합진보당 해산청구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법무부의 통합진보당 해산청구에 반대하는 이유로 ‘강령’ 문제를 삼는 것을 두고 “국민 여러분, 잠시 시간을 내어 통합진보당의 강령을 천천히 읽어보시기를 당부한다”며 “통합진보당의 강령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노동자 농민의 생존권을 위해 싸웠으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생을 바쳐온 많은 사람들이 주장해온 바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합진보당의 강령을 정당해산의 이유라고 말하는 정부의 주장은 사실상, 진보성향의 정치적 입장을 허용할 수 없다는 박근혜 정부의 편향된 입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해산청구의 직접적 계기가 된 ‘이석기 의원 사태’에 대해 “언론을 통해 접한 내용이 사실이라면, 저는 그 (RO)회동의 대화 내용에는 동의할 수 없다”면서도 “이석기 의원 사태가 사법부에 계류중인데다 국민의 심판으로 충분할 사안이기 때문”라며 박근혜 정부가 나설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기관이 동원된 불법선거에 대해선 사법부의 판단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는 정부가, 통합진보당 사건에 대해선 사법부 판단 이전에 정당해산을 추진하고 있다”고 꼬집으며 “사태의 본질은 한국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백인을 제외한 나머지 인종을 배척했던 호주 노동당이 현재는 이민정책을 표방하고 있고, 생산수단 국유화를 강령으로 가지고 있던 영국 노동당은 19995년 이 조항을 삭제한 뒤 집권시기 철도민영화를 단행했고, 15대 총선에서 50석을 얻었던 자민련이 17대 총선에서 3석으로 축소됐고, 17대 총선에서 10석을 얻었던 민주노동당이 분열을 거듭해 현재 여러 군소정당으로 쪼개진 현실을 지적하며 “정당은 변화한다. 국민의 심판은 냉정하다. 때론 소멸하고 때로는 집권한다. 정당을 통해 모아진 민심은 때로 국가의 미래를 바꿔낸다”고 강조했다.

    권 전 대표는 “다양한 정당의 존재는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필수요소”라며 “박근혜 정부의 통합진보당 해산청구는 정당정치의 분명한 후퇴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합진보당의 해산청구가 성공한다면, 한국정치의 이념지형은 좁아지고, 사상의 자유는 반쪽을 잃어버리게 될 것”이라며 이는 국민 모두의 불행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국민들에게 진실을 바라볼 것을 호소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