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특검으로 국가기관
    불법 대선개입 사건 풀어야"
        2013년 11월 04일 10:58 오전

    Print Friendly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국가기관의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주장했다.

    그는 이날 “특검을 통한 통합수사만이 사실을 밝힐 수 있다”며 국정원, 사이버사령부, 국가보훈처 등에서 대선개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하나로 묶어 통합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근혜 정부에 대해서도 “정부가 실체를 규명할 분명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수사 초기부터 법무부와 검찰이 법률 적용 등을 두고 갈등해왔다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윤석열 팀장의 배제는 분명한 수사 축소”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지속된 여야 공방 과정에서 검찰 수사기밀이 정치권을 통해 전달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과연 검찰 수사결과를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정파적 이익에 맞춰 사건의 성격을 규정하고 공격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수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국가기관 불법 개입에 대해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국민들 보시기에 우리 정치는 이거밖에 안되는 것이냐고 규탄해도 할 말이 없다”며 정부 여당에 대해 “대선 불복시비는 문제의 본질을 벗어난 것이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가기관에 의해 불법적인 일이 벌어졌다면 마땅히 규명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지만 여야 정치권이 당사자이고 첨예한 입장 차이가 있어 수사결과 승복하지 않을 가능성 있기 때문에 객관적 수사를 해야 한다”며 특검을 통한 통합수사를 재차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