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교조 설립 취소, 반대 60%
    [여론조사]해직조합원 자격 인정 ILO 권고 수용해야 63.6%
        2013년 10월 15일 06:13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정부의 전교조의 법외노조화 추진에 대해 국민의 59.6%는 노조 설립 취소는 안된다는 입장이고 설립 취소가 옳다는 입장은 31.7%로 나타났다.

    15일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플러스>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교조가 해직교사를 조합원으로 인정할 경우 고용노동부가 이 단체의 설립을 취소하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을 한 여론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무응답은 8.7%였다.

    전교조-여론조사

    조사 결과는 모든 응답 계층에서 ‘설립 취소는 안된다고 본다’는 답변이 높았으며, 특히 광주 울산 전북 전남지역에서는 그 비율이 80% 안팎으로 높게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설립취소를 옹호한 답변 비율이 높은 지역은 강원과 대구지역이었다.

    노조 활동을 하다가 해직된 노동자의 조합원 자격을 박탈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조합원 자격 박탈은 잘못’이라는 답변이 55.9% ‘자격박탈이 옳다고 본다’는 답변 37.1%보다 높았다.

    또 “박근혜 정부가 국제노동기구(ILO)와 국가인권위의 해직자 조합원 자격 인정 권고를 받아들여야 하는가”란 질문에 ‘받아들여야 한다’가 63.6%로, ‘권고를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 는 27.3%로 나타나 해직자의 조합원 자격 인정을 높은 비율로 지지했다.

    이 조사는 집전화와 휴대전화를 절반씩 섞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