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진영 사퇴 비판
"국면전환용 인물 세탁"
    2013년 09월 27일 02:36 오후

Print Friendly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기초연금 공약 후퇴 문제와 관련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의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에 사임하고자 한다”며 논란 끝에 사임을 강행하자 야당들이 일제히 무책임한 사임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27일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 사의 표명에 대해 “국면전환용 인물 세탁”이라고 제기했다.

이날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기초연금, 무상보육 등 박근혜 정부의 복지공약 뒤집기에 전 국민이 공황상태에 빠진 이 엄중한 시국에 주무부처 장관의 사의 표명은 너무나 비상식적이고 무책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영 장관은 지난 대선 기간 대선캠프의 정책 책임자로서 박근혜 정부의 복지공약을 만들었고, 공약 실천을 위해 복지부 장관에 임명됐다”며 “책임지고 복지공약 후퇴를 막아야 할 이 시점에 뜬금없는 사의표명을 접한 국민은 현 정부의 무책임함의 극치를 보고 멘붕에 빠질 지경이다. 결국 공약 실천에 대해 현 정부 어느 누구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것에 다름없다”고 힐난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사과 의사를 표명하고, 새누리당은 책임 공방이 두려워 복지위 개회를 거부하고, 월요일 상임위 출석을 앞둔 주무부처 장관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사의를 표명하고 손을 털었다. 국민 앞에 나서기가 두려웠냐”며 “처음부터 공약 이행을 할 의사가 없었음을 극명히 보여주는 너무나 시의적절한 사의표명”이라고 꼬집었다.

통합진보당 김미희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대선 시기 새누리당 정책위 의장이었고 대통령직 인수위 부위원장이었으며 대선 핵심 공약이자 핵심 현안인 기초연금, 4대 중증질환, 무상보육, 공공의료 정상화 등 보건복지 정책을 집행하는 수장으로서 대선 공약의 책임을 분명하게 밝히지 않고 사퇴한 것은 책임회피”라고 비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