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3자회담 제안 수용
    2013년 09월 13일 10:1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이 13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3자회담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아침 시내 한 음식점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입장을 정하고 3자회담에서 국정원 개혁 등 민주주의 회복 방안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기로 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어제 청와대가 제안한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3자회담에 응하겠다”며 “회담의 형식보다는 그 내용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3자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국민이 원하는 주제는 크게 세 가지”라며 민주주의 회복과 경제민주화와 복지, 경제활성화와 민생문제를 들었다.

특히 국정원 개혁과 관련해 그는 “대선에서 국가 정보기관이 헌법을 부정하고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린 것에 대해서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국민들의 엄중한 시선”이라며 “박 대통령이 한 시대를 정리하고 새로운 시대로 가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국정원 개혁과제에 대한 박 대통령의 분명한 해답이 필요하다며 “음모에 가담한 자들에 대한 사법적 응징이 있어야 하고 대선 이후에 반복된 국정원의 정치개입 악습에 대한 인적 제도적 청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이같은 입장에 따라 박 대통령은 오는 16일 국회에서 국회 의장단과 여야 대표들에게 러시아, 베트남 방문 결과를 설명한 뒤 3자회담을 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