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장외투쟁 불사해야"
    2013년 07월 16일 09:50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 중진인 정세균 의원이 김현, 진선미 의원을 국가정보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사퇴시키라는 새누리당의 요구에 대해 장외투쟁을 불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그는 “개인적으로 두 사람을 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만약에 한일간에 축구시합을 하는데 일본이 런던올림픽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했던 박종우 선수를 빼라고 얘기하면 빼야 되겠냐. 가당치 않은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정 의원은 “이 두 사람을 제척해야 될 납득할 만한 이유가 없다. 이 두 사람이 국정원 문제점을 지적했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 그 내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국정조사를 제대로 잘 할 수 있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들을 괜한 트집을 잡아서 빼라고 요구하면서 지금 45일 중에 15일을 공전시키고 있는 새누리당의 저의는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호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행범이 도둑질을 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112에 신고를 한 후에 도망을 가지 못하게 지켜보고 있었는데 이걸 감금이라고 하는 것이냐”고 꼬집기도 했다.

국정원 국정조사 불발시 장외투쟁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그것도 불사해야 된다고 본다. 저는 여의도에서 가장 타협을 중시하는 사람 중에 한 명이지만 타협할 수 없는 게 있다.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라든지 경쟁의 규칙이라든지 국민의 기본권과 관련된 사항은 절대 타협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제 생각이다. 그래서 국정원의 국기문란 행위는 절대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