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태' 발언에 새누리당 강력 반발
    2013년 07월 12일 11:27 오전

Print Friendly

11일 오전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박근혜 대통령을 ‘귀태(태어나지 않아야 할 사람)’의 후손’이라고 비난한 것을 두고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12일 이정현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홍 대변인의 발언을 두고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의 정통성을 부인하는 것이고 자유민주주의에 대해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홍문종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12일 오전 기자들 앞에서 홍익표 대변인을 “정신나간 사람 아닌가”라며 맹비난을 하기도 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정원 국정조사 등 모든 원내 일정을 중단하고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관련 대책을 논의중이다.

앞서 홍 대변인은 전날 박정희 전 대통령을 ‘귀태’에,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총리를 ‘귀태의 후손’으로 발언하며 이 두 사람이 “역사의 진실을 부정하고 있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