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측에 당국실무회담 제안
    2013년 07월 04일 11:37 오전

Print Friendly

북한이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해 방북 허용 입장을 밝히자 정부가 오는 6일 판문점에서 남북당국간 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했다.

4일 오전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가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북측 중앙특구지도총국장 앞으로 보낸 남북협력지구 지원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이같이 제안했다고 밝혔다.

회담 장소로 제안한 곳은 판문점 통일각 또는 평화의 집이며 참석자는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3명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회담 제의는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지 석달이 지나는 상황에서 입주기업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다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더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실무회담에서 개성공단 시설 및 장비점검 문제와 함께 완제품 및 원부자재 반출 문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 문제 등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도 논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또한 “이번 제의는 이같은 문제가 남북당국간 대화를 통해서만 풀어갈 수 있다는 일관된 입장에 따른 것”이라면서 “그동안 정부가 수차례에 걸쳐 당국간 실무회담을 북한 측에 제의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개성공단 입주인들은 3일 개성공단 설비 철수 방침을 밝혔고, 북한은 즉각 이들의 방복을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4일 오전 청와대에서는 방북 허가에 부정적인 반응을 내비쳐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좀 더 열린 자세로 북의 변화를 견인해 낼 필요가 있다”고 촉구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