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에 ILO협약 비준 촉구"
민주노총 대표단과 가이 라이더 ILO사무총장 면담해
    2013년 06월 12일 12:03 오후

Print Friendly

ILO 총회가 지난 5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은 11일 가이 라이더 ILO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졌다.

민주노총 김경자 부위원장, 김중남 공무원노조 위원장, 김정훈 전교조 위원장, 윤유식 공공운수연맹 윤유식 부위원장 등이 면담에 참석했다.

가이 라이더 사무총장은 민주노총과의 면담에서 “한국이 ILO 핵심 협약을 비준하지 않는 문제에 대해 ILO가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한국에 새 정부가 들어선 만큼 ILO 핵심 협약을 조속히 비준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밝히며, “2015년까지 모든 회원국이 8개 핵심협약을 비준해야 한다는 것이 ILO방침인데, 그런 만큼 핵심협약을 비준하지 않은 한국은 특별한 주목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ILO사무총장과 민주노총 대표단(사진=민주노총)

ILO사무총장과 민주노총 대표단(사진=민주노총)

특히, 가이 라이더 총장은 “한국 정부가 ILO 결사의자유위원회 권고를 이행하지 않고, 권고가 반복될수록 그 강도는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이며, 한국정부가 계속해서 ILO권고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이전보다 강화된 권고를 내릴 것임을 시사했다.

12일 ILO 기준적용위원회에서는 한국정부의 111호(차별)협약 이행 심의가 진행될 예정이며, 이 심의에서 비정규직 노동기본권 탄압, 이주노동자의 사업장 이동 제한, 여성노동자 차별, 전교조와 공무원노조의 정치적 자유 억압을 강하게 제기할 것이라고 민주노총은 밝혔다.

한편 같은 날 12일에는 국제공공노련 주최로 각국의 노동자그룹 대표단 150명이 자전거캠페인 시위를 벌이는데, 제네바에 주재하는 각국 대표부를 순회하며 노동기본권 탄압에 규탄하는 행동을 벌일 예정이다. 그 시위 대상에 한국도 포함되어 있으며, 특히 한국은 러시아, 과테말라, 방글라데시, 그리스 등의 대표부처럼 자전거 행진 중에 개최되는 별도의 집회 대상으로 꼽히기도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