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양유업 불매운동, 편의점도 동참
    세븐일레븐, 바이더웨이 가맹점주들도, 소비자-소매업자도 불매 동참
        2013년 05월 07일 02:46 오후

    Print Friendly

    제품 ‘밀어내기’와 영업사원의 폭언으로 불매운동이 시작된 남양유업에 대해 세븐일레븐과 바이더웨이 가맹점주들도 동참하기로 했다.

    7일 오전 세븐일레븐과 바이더웨이 가맹점주 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남양유업의 비인륜적이고 야만적인 행위를 규탄한다”며 “남양유업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담당 임직원을 징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불매운동 동참 의사를 밝혔다.

    협의회는 최근 본사의 24시간 강제영업 방침과 폐점시 과도한 위약금 청구, 물품 떠넘기기 행태 등 불공정 계약 관행 문제를 지적하는 운동을 벌여왔다.

    현재 2000여명의 점주들이 회비를 내고 있으며 이들 단체는 국회의원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관련법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자영업자로서는 적극적인 실력행사를 내고 있다.

    만약 이들 편의점에서도 불매운동에 동참하게 된다면 한국 역사상 특정 기업 불매운동이 소비자와 소매상 모두 동참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