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전교조-4대강범대위도
    원세훈 국정원장 고소…구속 촉구
        2013년 03월 21일 02:17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과 전교조, 4대강 범대위가 21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원세훈 국정원장을 고소했다.

    민주노총 등은 원세훈 국장이 이들 단체를 특정해 ‘종북세력’, ‘내부의 적’으로 표현하며 악의적인 여론조사를 지시하고, 국정원 지부장들에게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중징계을 받도록 유관기관과 협조하도록 지시하는 등 직접적인 위해를 가했다며 고소의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 엄중 처벌을 요구하고 특히 원 국장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또한 이 같은 사태가 원 국정원장의 독자행동인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나 묵인은 없었는지, 새누리당과 박근혜 당시 대통령 후보와의 공모관계는 없었던 것인지 낱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