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군 공군 참모총장도 골프 쳐
        2013년 03월 14일 10:13 오전

    Print Friendly

    해군과 공군의 참모총장들도 지난 주말에 골프를 친 사실이 드러났다.

    14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국방부는 13일 군 소속 골프장 29곳을 대상으로 주말 골프를 친 현역장성들을 조사한 결과, 최윤희 해군 참모총장과 성일환 공군참모총장이 일요일인 지난 10일 부하장교들과 함께 충남 계룡대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사실을 파악했다.

    국방부는 이들을 포함해 태릉골프장, 해군 평택골프장, 공군 성남골프장 등 군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현역 장성들의 명단을 파악해 감사원에 제출했다. 감사원은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골프 장성 명단 등 조사자료를 검토한 뒤 감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동아일보>는 국방부 관계자는 “모든 군 골프장은 체력단련장 개념으로 부대 바로 옆에 있어 군 관계자들이 운동 중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즉시 복귀할 수 있다”며 “최고위 장성들을 비롯해 지난 주말 골프를 친 현역 장성들 대부분 이런 경우에 해당한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