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한반도 평화실현 특위' 구성
        2013년 03월 11일 11:36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이 11일 최고위원회를 통해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정미 대변인은 박인숙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한반도 평화 특위가 현재의 비상국면에서 전쟁과 핵을 반대하기 위한 해법을 제시하고, 정부와 여야 모두 비상상황을 타개할 대북특사를 포함한 남북간 대화모색과 평화해법을 찾기 위한 노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오늘부터 한미연합 키리졸브 훈련이 시작됐다”며 “실제 상황이 벌어지지는 않았지만 오고가는 말 공방은 실제 전쟁 상황을 방불케 하고 있다. 정말 전쟁을 벌일 것이 아니라면 즉각 군사훈련도, 핵위협도 중단해야 한다”며 남북 양자과 관련국에 “현재 한반도 긴장을 유발하고 격화시키는 모든 언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포함한 평화해법을 시급히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어떤 이유로든, 실제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처하라는 것이 온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보정의당은 이 같은 당의 입장과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해 조준호 공동대표가 12시30분 광화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