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무급휴직자들,
"공장복귀와 국정조사는 별개"
    2013년 02월 04일 11:48 오전

Print Friendly

진보정의당 심상정 의원과 쌍용자동차 휴무(무급)자위원회 김차곤 변호사가 4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무급휴직자 455명 전원 복직 결정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냈다.

이들은 쌍용자동차측이 지난 1월 10일 오는 3월1일자로 무급휴직자 455명에 대한 전원 공작복귀 실시를 발표했지만 이에 “정치적 거래와 꼼수가 존재한다”고 제기한 것.

사진

심상정 의원과 쌍용차 휴무(무급)자위원회 기자회견(사진=장여진)

이들에 따르면 사측은 복귀 발표를 한지 며칠 지나지 않은 19일 평택공장과 창원공장에서 무급휴직자에게 1월 31일까지 확약서에 서명할 것을 강요했다. 확약서에는 “소송중인 자에게는 소송 취하와 소송을 하지 않는 자에게는 앞으로 민형사상의 어떠한 이의도 제기하지 않을 것”을 강조하며 “확약서에 서명 하지 않을 경우 공장 복귀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협박성 내용도 포함되어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심상정 의원 등은 “휴무(무급)자들의 공장복귀는 너무나 당연한 결정으로 공장 복귀와 소송은 별개의 문제라며 “3년 6개월이라는 고통의 시간을 보낸 휴무자에게 사과와 보상보다는 모든 권리를 포기하는 확약서 서명요구는 가혹한 처사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하며 확약서 서명 철회를 구장했다.

또한 무급휴직자 전원 복귀 발표 이후 국정조사 반대를 위한 여론몰이로 이용하는 것에 대해서도 “쌍용차 정상화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면 국정조사를 통해 그동안의 시시비비를 말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낫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며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기도 했다.

아울러 휴무(무급)자위원회는 “공장 복귀에 따른 실무협의에 휴무(무급)자들의 의견에 배제되고 있다”며 “임금소송 선고가 예정된 2월 15일까지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1인 시위는 물론 다각도로 우리들의 당당함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자동차가 공장 복귀 발표 이후 휴무(무급)자들의 직접적인 입장 발표는 오늘이 처음으로 이들 또한 자신들의 공장 복귀와 국정조사를 맞바꾸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

이들은 국정조사와 체불임금 소송은 공장복귀는 분명한 별개의 사안임을 강조하며 확약서 서명 폐기, 국정조사 즉각 실시를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