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455명 무급휴직자 복직
    알고보니 '조건부' 복직…장하나 폭로
        2013년 01월 18일 12:01 오후

    Print Friendly

    올해 첫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가 열린 18일 오전 민주통합당 장하나 의원이 쌍용자동차 무급휴직자 전원 복직 이행 사항이 사실은 ‘조건부’였다는 것을 폭로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10일 무급휴직자 455명 전원에 대한 복직을 추진하고 오는 3월 1일부로 인사발령을 냈다. 또한 기업노조와 한 목소리로 국정조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내, 무급휴직자 복직이 국정조사를 회피하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실제로 새누리당 또한 국정조사 여야 합의를 깨고 1월 임시회 의사일정 합의를 위한 원내수석부대표간의 회담에서 “당론”을 언급하며 국정조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못 박아 새누리당 내에서도 일부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국정조사를 반대하는 사측이나 기업노조, 새누리당의 일관된 논리는 노사가 합의해 단계적으로 상생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것인데, 사실 이 복직건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 지부의 한상균 전 지부장이 2010년에 2년 뒤 무급휴직자 전원 복직을 요구해 합의했던 것이다.

    즉, 이미 노사합의로 무급휴직자는 2년 뒤인 2012년에 전원 복직됐어야 하지만 사측이 국정조사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미 5개월이 늦어진 시점에 마치 기업노조와의 합의로 이뤄낸 성과인 것처럼 포장했다는 것.

    쌍용차 “임금체불 소송 취하 전원 동의서 받아야 복직 가능”

    그런데 민주당 장하나 의원은 “경영 정상화”가 우선 이라며 쌍용차 국정조사 반대 입장을 피력한 이채필 장관에게 해당 복직이 사실상 ‘조건부’, 더 나아가 일종의 ‘협박’이 있었다는 것을 지적했다.

    장하나 의원과 이채필 장관(사진=국회방송)

    장 의원은 “쌍용차측이 무급휴직자 복직 이야기를 하면서 뒤로는 상반된 짓거리를 한다”며 “무급휴직자들이 5개월 늦게 복직된 것이기에 그에 해당하는 체불임금 소송을 진행 중인데, 사측 노무관리 상무가 ‘임금 체불 소송을 취하한다는 전원 동의서를 받아야만 무급휴직자 복직이 가능하다’고 거래하고 있다”고 제기한 것.

    장 의원은 이채필 장관에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하고 있느냐고 묻자 이 장관은 “상황을 파악하겠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채필 장관은 장 의원이 “무급휴직자 전원 복직 합의 이행과 무급휴직자들이 체불임금 소송을 받는 건 별개의 건이라는 것에는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기업 운영에 따라 복직 시기가 달라질 수 있는 것”이라고 답해 무급휴직자들의 체불임금 소송 자체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쌍용차 “무급휴직자 복직되면 너희가 희망퇴직해야” 협박

    또한 장 의원은 기업노조와 사측의 경영 정상화라는 노사 합의 이면에는 사측의 강압적인 분위기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장 의원은 “국정조사를 하면 쌍용차가 얼마나 큰 피해를 받기에, 국정조사를 하면 쌍용차가 당장 망할 것 같다는 논리가 나오냐”고 지적하며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보면 사측이 노동자들한테 ‘무급휴직자가 복직되거나 희망퇴직자들이 돌아왔을 때 너희가 희망퇴직해야 한다, 문제제기 하지 말라’고 숨통을 죽여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노동자들의 숨통을 죽여놓는 강압적인 사내 분위기가 있다. 단지 노조위원장이 나와 국정조사를 반대한다는 것만 볼 게 아니라 상시적 근로감독을 통해 공장 안 노동자들이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 사태 파악을 해야하는 것 아니냐, 이런 것들을 보지 않고 국정조사를 반대하는 건 상당히 편향적”이라며 455명의 무급복직자 전원 복직 결정 이후 제기되고 있는 국정조사 반대 흐름에 일침을 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