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교협, "박근혜는 공약 지켜야!"
    2013년 01월 04일 06:0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사회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가 4일 “다시 새로운 희망을 일구고 함께 연대하여 위기를 헤쳐 나가자”라는 2013년 신년사를 통해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게 공세적인 입장을 전했다.

민교협은 잇따른 노동자들의 죽음과 전국 각지에 벌어지고 있는 철탑 농성과 관련해 “한국의 자본주의와 한국 기업이 얼마나 비인간적으로 작동하는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이것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니라 휴머니즘의 문제”라며 “박근혜 정부가 말한 복지, 민생, 경제개혁의 진정성은 노동자의 죽음을 막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에서 확인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복지와 관련해서 “정권과 자본은 이제 복지를 통한 경제위기 극복책으로 정책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며 “성장과 복지, 경제와 민생은 대립적인 것이 아니라 복지를 통한 성장, 민생을 살려서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 올바른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은 공약대로 경제민주화와 복지를 통한 성장에 매진하고 재벌은 국민 및 중소기업과 상생 없이 대기업의 독점적 발전 또한 불가능한 상황에 이렀음을 직시해 경제민주화에 적극 동참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동아시아와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도 민교협은 “한국은 다극체제를 지향하는 자주적 외교, 4강국 사이에서 서로의 갈등을 해소하고 힘의 충돌을 조정하는 균형추 역할을 하면서 동아시아 평화질서를 구축하고 ‘평화-안보-경제’가 선순환하는 공존공영의 남북관계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를 위해 “새로운 정권은 제주 해군기지 건설을 즉각 중단하고 동아시아 평화질서를 구축하며 이 질서 속에서 남북 경협을 활발히 추진해 평화통일의 길을 활짝 열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학교 폭력과 과도한 경쟁, 자살, 사교육 급증 등 교육문제와 관련해서는 “입시제도 철폐와 대학서열화 해체 없이는 어떤 대안도 미봉책이며, 해결은 대학네트워크체제와 국립교양대학의 설립을 통해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 모든 학생들이 남다른 개성을 가진 인격체라는 점에서 평등하다는 철학 아래, 그의 숨은 재능을 발견하고 계발하여 자아실현을 하고 타자와 협력하면서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교육이 행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