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측, "일방폭행 아닌 쌍방폭행"
        2012년 12월 14일 03:11 오후

    Print Friendly

    홍 후보측, “선관위 직원 2명도 목격했다”…선관위, “아니다”

    14일 오전 새누리당 홍준표 경남도지사 후보의 지역연락소장이 무소속 권영길 후보의 선거운동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중인 상황에서 홍준표 후보가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반발했다.

    홍 후보측의 정장수 대변인은 “자리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실랑이가 발생한 일을 가지고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홍 후보의 창녕 연락소장을 비롯한 일부 운동원이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쌍방 폭행을 주장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경찰조사 결과 폭행 사건 당시 2명의 선관위 직원과 목격자 진술도 일치한다”며 홍 후보측의 일방적인 폭행사건이 아니라고 강변했다.

    하지만 창녕선거관리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사건 당시 선관위 직원이 없었다”며 “자신들에게 유리한 대로 선관위를 갖다 붙인 것”이라고 홍 후보측의 주장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정 대변인은 다시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내부 보고 문건이 잘못 된 것을 나도 방금 알았다”며 해당 주장을 철회하기도 했다.

    한편 창녕경찰서는 현재 해당 사건을 계속 조사 중인 상황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