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측, 권영길 선거사무원 폭행
    2012년 12월 14일 11:11 오전

Print Friendly

14일 오전 8시경 창녕 시외버스터미널 부근 오리정 사거리에서 새누리당 홍준표 경남도지사 후보측 선거운동 관계자가 무소속 권영길 후보 선거사무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권 후보측에 따르면 유세 시간이 겹치는 문제로 피해 선거사무원이 시간조정을 하러 갔다가 홍준표 측 선거운동관계자가 다짜고짜 주먹으로 권 후보 선거사무원의 얼굴을 가격한 뒤, 건물 지하로 끌고 가 추가적으로 얼굴을 5~6차례 가격했다고 한다. 또한 그곳에 새누리당 관계자 2명도 함께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한 사람은 새누리당 홍준표 후보의 지역연락소장인 이 모씨로 밝혀졌다.

폭행을 당한 권 후보측의 선거사무원은 현재 인 안쪽이 찢어진 상태로, 사건 발생 직후 창녕 경찰서에 이 사건을 고소해 현재 피해자와 피의자 모두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창녕경찰서 수사과의 한 관계자는 “현재 바빠서 자세히 알려줄 수 없다”면서도 폭행 가해자가 새누리당 지역연락소장인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맞다”고 답변했다.

이같은 사건에 권영길 선거대책본부는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하며 경찰에 엄중한 수사로 이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줄 것을 촉구했다.

권 후보측의 이지안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민주사회에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후진국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최종 책임자인 홍준표 후보의 반성과 사과를 촉구한다”며 “만약 이번 폭행사건을 물타기로 넘기려는 꼼수를 부린다면, 홍준표 후보는 더 이상 경남도정을 맡을 도백의 자격이 없다”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