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서포터즈 도용 문제
박용진, "신종 스팸정치" 비판
    2012년 12월 04일 01:5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통합당 문재인 캠프의 박용진 대변인은 3일 SNS를 통해 확산됐던 새누리당 ‘국민행복서포터즈’ 무단 도용 문제와 관련해 “새누리당의 이런 불법 명의 도용 및 마구잡이 동원정치야 말로 구태정치”라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이것은 온 국민을 상대로 한 신종 스팸정치로 법적 처벌 대상”이라며 “선거관리위원회는 즉각 새누리당의 이런 불법선거행위, 개인 명의의 무단도용 행위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고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한 새누리당에게도 그는 “새누리당은 불법선거운동의 책임자를 처벌하고 박근혜 후보가 이런 불법 타락 혼탁선거에 대해 책임지고 직접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박 대변인은 박근혜 캠프에서 본인 확인 없이 임명장이 남발되고 있다며 민주당으로 접수된 제보 내용을 공개했다.

박 대변인이 공개한 한 임명장은 새누리당에서 보낸 것으로 임명장에는 ‘제18대 대통령 선거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중앙위 본부 고문단 홍보위원에 임명한다’고 적시되어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임명장의 넘버링을 추측했을 때 6만여명이 해당 임명장을 받았을 것이며 제보자는 신청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렇게 버젓이 홍보위원이라고 박 후보 명의의 임명장을 받았을 때 이 분이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분이라면 얼마나 화가 나시겠나”며 “이것이야 말로 국민행복과 관계없고 박 후보와 새누리당이 임명장과 개인 정보 불법도용으로 국민대통합을 이루겠다고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청산되어야 할 구태정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