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사 야권단일후보는 권영길
...통합진보당은 후보 등록 예정
    2012년 11월 26일 02:42 오후

Print Friendly

경남도지사 보궐선거의 야권단일후보가 무소속 권영길 후보로 결정됐다. 26일 오후 문재인 캠프 김부겸 전 공동선대위원장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오는 대통령선거의 승부처로 주목받고 있는 경남지역에서 야권의 분열을 극복하고 대선 승리의 디딤돌을 놓기 위한 민주당 차원의 헌신이자 뼈를 깎는 자기 성찰의 단면”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전 위원장은 “경남지역에서 야권의 분열을 극복하고 대선승리, 도지사선거 승리의 결정적 계기가 마련되게 된 데에는 민주당 공민배 후보의 결단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영길 후보 자료사진

또한 그는 “권영길 후보는 진보진영의 대표 정치인으로 지난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진보정치의 초심으로 돌아갔던 분”이라며 “민주당의 양보와 희생으로 야권의 대단결을 만들어낸 이번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시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야권단일화는 23~24일 양자간 진행된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지만 민주당 공민배 후보측이 방송토론에 양 캠프 관계자가 참여해 토론하는 것을 두고 야권연대 파기를 선언해 내홍을 겪기도 했었다.

그러다 어제(25일) 밤 극적으로 타결해 26일 새로운 여론조사 결과를 기존 여론조사와 6대 4 비율로 합산해 선출하기로 결정하고, 그 결과를 26일 2시에 발표하기로 했다. 하지만 26일 민주당 공민배 후보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후보직을 양보하기로 해 권영길 후보로 확정됐다.

한편 이번 야권연대에 통합진보당이 참여하지 않아,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는 새누리당의 홍준표, 무소속 권영길, 통합진보당 이병하 후보의 3파전으로 진행된다. 통진당의 경남도당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후보등록 마감일인 오늘 선관위에 이병하 후보가 등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