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해고자 3명 송전탑 고공농성
        2012년 11월 20일 09:39 오전

    Print Friendly

    20일 새벽 4시 한상균, 문기주, 복기성 해고자가 평택 공장 앞 15만4천볼트 송전탑 30미터 지점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송전탑에 ‘해고자복직’이라는 플랭카드를 내걸고 있다.

    김정우 지부장은 어제(19일) 41일간의 극한의 단식 도중 건강상태가 악화되어 녹색병원으로 후송돼 안정을 찾고 있다.

    쌍용차 평택공장 앞의 송전탑 농성(사진=쌍용차 한윤수 조합원)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