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조준호 박무 검찰고발 예정
    2012년 11월 14일 05:22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의 ‘통합진보당 비례경선 관련 진실과 치유를 위한 특별위원회(진실특위)가 조준호 전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와 박무 전 전국위원을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14일 오후 통합진보당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진보당은 5월 2일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이 피고발인들에 의해 총체적 부실부정 선거라고 규정된 후 헤아릴 수 없는 치명적 타격을 입었다”며 “소속 당원들은 고통과 좌절을 겪었으며 분당되기에 이르렀고, 보수언론의 종북몰이, 검찰의 전 방위적 탄압 등 부정적 이미지를 강요받았다”고 밝혔다.

통합진보당은 “이후 상당부분이 허위임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언론이 일제히 침묵하고 진보언론조차 외면하고 있으며 피고발인들 등 해당행위자들 또한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정정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피고발인 등은 진실이 드러나자 소위 ‘셀프제명’까지 감행하며 탈당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진보당은 “피고발인들은 당의 대표 등 핵심 당작자들로서 누구보다 당을 지키고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사람들임에도 불구하고, 당을 왜곡하고 음해하며 난도질하여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는데 누구보다 앞장선 사람들”이라며 “진실특위는 당과 10만 당원들을 대표해 허위, 왜곡된 진실을 바로잡고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며, 다시는 악의적 왜곡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경종을 울리기 위해 고발에 이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통합진보당은 “피고발인들의 불법행위 및 원고 정당의 지위와 원고가 입은 피해의 특수성에 비추어 보면 피고들에게 일반적인 의미의 손해배상액을 뛰어 넘는 손해배상을 하게 함으로써, 피고들이 앞으로 다시는 불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 1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합진보당 비례경선과 관련해 검찰은 소위 ‘경기동부’이외에도 국민참여계, 인천연합계의 조직적 부정 선거를 적발해 총체적 부정부실을 다시 확인했다. 이로서 신당권파 구당권파 할 것 없이 모두 구속영장이 청구된 셈이다.

당시 통합진보당 김미희 대변인은 국민참여계 등의 주요 인사에 대한 검찰 발표가 나자 “구속된 7명 중 5명은 이미 통합진보당을 탈당한 사람”이라며 “통합진보당을 다시 추스르고 진보정치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는 분들은 경선 부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해 역설적으로 비례 선거가 부정부실선거였음을 스스로 고백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