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혐오 정서 편승은 안돼"
    유시민 심상정, 안철수 정치혁신 비판
        2012년 11월 12일 11:10 오전

    Print Friendly

    문재인,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 협상과정을 두고 진보정의당의 유시민 공공선대위원장이 12일 오전 선대위 회의에서 안 후보가 정치쇄신안 문제로 단일화 협상을 오래 끌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유 위원장은 안 후보를 겨냥해 “지금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은 국민들의 다양한 정치적 요구나 정책에 대한 소망을 있는 그대로 표현해주고 구현해주는 수준 높은 정치로 혁신하라는 것이다. 싸구려 정치를 하라는 게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또한 유 위원장은 ‘오세훈법’과 안 후보의 정치개혁안을 비교하며 “정치 혐오정서, 정당 혐오정서에 기대어 그걸 혁신인양하며 만들어졌던 ‘오세훈법’이 엉뚱하게 정치혁신을 위해 노력하던 진보정당만 목 졸라 어렵게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고 비판하면서 독일식정당명부제와 결선투표제 도입을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이런 말 한다고 무슨 기득권이다, 그렇게 욕하지 말라. 진보정의당, 기득권 없는 정당이다”라며 “양심을 가지고 솔직히 말씀드리는데, 그런 식으로 일부 국민들의 정치 혐오정서에 편승해 정치혁신에 접근한다면 안철수 후보께서 원래 뜻한 국민에게 봉사하고 나라에 기여하는 그런 정치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심상정 대선 후보도 문-안의 정치개혁과 관련해서 “배가 산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우려스럽다”며 “거대양당의 폐쇄된 체제를 개혁하는 것에 관심은 없고 주로 비용축소 쪽에 필이 꽂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기존 거대양당 기득권 질서를 바꾸는 본질적 정치개혁이라 할 결선투표제가 고려되지 않는다면 두 후보의 새 정치선언이 과연 기득권을 내려놓는 정치혁신인지 의구심이 제기될 수 밖에 없다”며 “의원정수 축소로 거대양당의 기득권을 강화하고 정당의 책임성을 약화시키는 것이 개혁의 방향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