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 안효상 공동대표 사퇴
    2012년 10월 29일 02:33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안효상 공동대표가 홍세화 상임대표에 이어 지난 27일 전국위원회 결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안 공동대표는 29일 대표단 회의에서 “지금까지 당의 많은 문제들이 미뤄져 왔고, 그 밀린 숙제 때문에 시간에 쫒겨왔다”며 “단독발의 결과에 대한 여러가지 이해 방식과 판단이 있지만 우리에게 정치적 책임을 묻고 있다”며 사퇴 사유를 밝혔다.

강상구, 김선아, 김종철, 심재옥 4인의 부대표 또한 동반 사퇴를 고려했으나 당의 공백과 혼란이 커질 것을 염려해 대통령 선거까지 당 운영을 책임지고 그 이후 물러나기로 했다.

대표 직무대행은 대표단 선거 당시 다수득표자인 김종철 부대표가 맡기로 했다.

진보신당은 27일 전국위원회에서 안효상 공동대표가 대선 공동대응이 중단된 만큼 당 대선독자후보를 제안하는 대선방침 수정안을 단독으로 상정했으나 재적 58명중 17명 찬성으로 부결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