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26일 쌍용차특위 구성해야
… 여야 합의 불발시 표결 강행 시사
쌍용자 국정조사 실시 촉구를 위한 1천인 선언 기자회견
    2012년 09월 25일 01:01 오후

Print Friendly

25일 오전 11시 국회 정문 앞에서 약 60여명의 재야 원로인사, 정치인, 학계, 종교계, 법률계, 시민사회 단체 대표들이 모여 26일 쌍용차 특위 여야 합의를 앞두고 쌍용자동차 국정조사 실시를 위한 기자회견을 가졌다.

쌍용차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사진=장여진)

이미 쌍용자동차범국민대책위원회는 일회성 청문회가 아닌 국정조사를 통해 쌍용차 사태의 진실과 22명의 죽음에 대한 책임 등을 진상규명하고자 촉구했으나 20일 하루 청문회만 개최된 상황이었다.

당시 청문회에는 쌍용차 자본과 회계법인이 결탁해 1조3천억원의 쌍용차 자산을 8600억원으로 저평가해 부실기업으로 조작, 정리해고를 강행했다는 점과 유동성 위기 때문에 구조조정이 불가피했다는 주장 역시 외교문서를 통해 거짓임이 드러났다.

하지만 청문회로는 회계조작, 정리해고 조작 등 책임자를 규명, 처벌하고 피해자를 구제하는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없어 야권과 시민단체, 그리고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가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이날 참석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심상정 의원은 “먹튀 자본, 기획부도, 회계조작에서 정리해고에 이르기까지 정치와 국가책임이 확실하다”며 “정치권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국정조사 못지 않게 중요한 건 실체적 책임과 대안 마련”이라며 “국회 환노위에서 쌍용자동차 특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심 의원은 “만약 새누리당이 쌍용차 특위 구성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헌법상의 권리인 표결로서 쌍차 특위 구성을 추진할 것”이라며 내일 여야합의 불발시 표결 요청할 것을 밝혔다.

민변의 권영국 변호사도 “국정조사가 필요한 이유는 당사자들이 부인하고 거짓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구속력있는 결과를 도출하고 공적인 결론을 낼 수 있는 것은 국정조사 뿐”이라며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의 김정우 지부장은 기자회견 마지막 발언으로 “현재 우리는 다시 투쟁을 조직하고 확신시키는 길과 또다른 극단의 투쟁을 할 수 밖에 없는 기로에 서 있다”며 “조금 더 동지들의 힘을 모아낸다면 희망을 찾을 수 있다. 더이상 23번째 죽음을 맞이하고 싶지않다”고 밝히며 눈물을 짓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재야원로 인사인 백기완 선생, 종교계의 박인성 목사, 참여연대의 이태호 사무처장, 진보신당 강상구 부대표, 좌파노동자회 허영구 상임대표, 새진추의 조준호 공동대표, 이수호 전 민주노총 위원장, 평통사 배종렬 상임대표 등 각계각층 약 60여명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