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근혜, 역사논란 발언 사과
    역사단체와 진보진영, "진정성 없다"
        2012년 09월 24일 05:19 오후

    Print Friendly

    오늘(24일) 오전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가 최근 자신에 대한 역사관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5·16과 유신, 인혁당 사건 등에 대해서 “헌법 가치가 훼손되고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며 5.16쿠데타가 “구국의 혁명”,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일정하게 수정했다.

    친일·독재미화와 교과서개악을 저지하는 역사정의 실천연대(역사연대)는 논평을 통해 “일단 박 후보가 5.16이나 유신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그리고 이전보다 진일보한 역사적 견해를 표명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논란을 부른 인혁당 사건 판결 관련 발언이나 자신의 과거 행보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이나 사과가 없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역사역대는 “박 후보 ‘사과’의 진정성에 대해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역사연대의 지적처럼 박근혜 후보는 기존의 논란이 된 발언을 비껴가면서 5.16쿠데타나 유신, 노동자 희생, 인권 침해 등이 경제발전과 국가안보라는 ‘목적’을 위해 어쩔 수 없이 발생한 것이라는 입장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박 후보는 “이제는 증오에서 관용으로, 분열에서 통합으로, 과거에서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논리로 그 역사적 과오에 대한 청산를 회피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진보신당 창준위의 홍세화 대표도 24일 오전의 대표단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박정희 시대가 우리에게 준 인간성의 실추, 남들에겐 어떤 고통이 있어도 자기만 잘살면 된다는 인간성의 실추를 돌아본다. 저 자신도 유신으로 인해 20년 동안 나라밖에서 있었던 것을 생각해볼 때, 그 연장선상에서 박근혜 후보 스스로 자신을 먼저 성찰하고 정수장학회 문제 등에 전향적 모습을 보여주어야 좀더 진정성이 보일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비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