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통합진보당과 야권연대 끝나"
    2012년 09월 14일 10:29 오전

Print Friendly

민주통합당 강기정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 “정권교체라는 꿈의 한축이었던 통합진보당이 자기 혁신을 이루지 못하고 끝내 분당과 탈당으로 끝을 맺었다”며 “사실상 늦었지만 그동안 통합진보당과의 야권연대는 끝난 것”이라고 밝혔다.

강 최고위원은 “더 나아가서 그동안의 야권연대에 대해 긍정과 부정이 있었기 때문에 진정한 재평가를 해야 할 때가 온 것이고, 새로운 연대의 방향을 세워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권창출을 위해서 더 크고, 더 넓은 연대가 적립되어야 할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 민주당은 쇄신하고 소통하는 일로,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을 반대하는 세력은 새로운 연대를 모색하는 것으로 모두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밝혔다.

민주통합당은 통합진보당과의 야권연대 파기를 공식 선언하지는 않았으나 내부적으로 구당권파와의 야권연대는 끝난 것으로 봐야한다는 입장이 두드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일 박용진 대변인도 이정희 전 대표의 대선출마 여부 논란을 두고 “통합진보당이 지금 해야 할 것은 ‘대선출마’라는 고집불통의 태도가 아니라 정권교체를 위한 사심없는 복무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박 대변인은 “변화를 거부하는 진보에게 설 자리는 없을 것이고, 혁신에 실패한 진보는 보수를 질타할 권리는 없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