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끔찍한 방송사고보다 더 서글펐던 0% 시청률
    By
        2012년 01월 20일 09:50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17일 동아일보 종편 채널A의 스토리지 서버가 다운돼 메인뉴스 방송시간이 1시간 동안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뒤 채널A가 방송사고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엔지니어들이 패닉상태에 빠지는 등 희대의 방송사고로 기록될 만한 사건이었지만 정작 채널A의 시청률이 워낙 낮은 탓에 이런 사실은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채널A는 20일 오후 내놓은 해명자료에서 "지난 17일 뉴스 제작용 스토리지에 일부 장애가 발생해 오후 10시로 예정됐던 <뉴스A>가 55분 늦게 방송됐다"고 밝혔다. 채널A는 "<뉴스A>가 지연되는 동안에는 드라마 <천상의 화원, 곰배령>을 방송했다"고 덧붙였다.

    스토리지 서버는 디지털 방송시스템에서 화면 데이터와 송출 명령어를 저장하기 위해 사용되는 핵심적인 저장 장치로, 해당 서버가 다운될 경우 정상적인 방송 송출이 불가능하다.

    채널A는 그러나 "곧바로 스토리지 복구에 들어가 현재 문제없이 뉴스 방송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장애는 뉴스 제작 스토리지에서만 일부 발생한 것이어서 채널A의 방송 제작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채널A의 해명은 인터넷매체 미디어스가 19일 ‘채널A가 서버 다운으로 메인뉴스가 1시간 동안 파행이 됐지만 시청률이 0%대라 아무도 몰랐다’고 보도한 이후 나왔다.

    미디어스는 이날 "취재 결과 채널A의 방송 사고는 스토리지 서버 증설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였다"며 "방송 종료 후 스토리지 서버를 증설했어야 했는데, 시간에 쫓기다 보니 방송 도중에 스토리지 서버 증설 작업에 들어갔고 이 과정에서 스토리지 서버가 다운돼, 저장된 정보를 인식하지도 데이터를 읽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진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스는 또 이 사고로 "2만 여개의 비디오클립이 날아갔고, 큐시트에 맞춰 디지털화된 화면을 자동으로 연결하는 것도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채널A에 스토리지 서버를 설치한 업체는 미국 회사인데 아직 입국조차 하지 않았고 ‘복구가 불가능하다’는 입장만을 전달했다고 한다. 채널A의 엔지니어들은 현재 ‘패닉 상태’에 빠져있다"고 보도했다.

    채널A는 이에 대해 "복구가 곧 완료될 예정"이라며 "일부 매체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