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찰 수사 결과 발표에도 불구하고 사그라들지 않는 선과위 사이버테러 의혹
        2011년 12월 09일 04:44 오후

    Print Friendly

    9일 오후 경찰은 10·26 선관위 디도스 공격에 대한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10월 26일 서울시장선거 재보선 당일에 선관위와 박원순 서울시장 당시 후보 홈페이지에 가해진 디도스 공격은 최구식 전의원 비서 공모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밝혔다. 공모씨가 긴급체포된 이후에 잇달아 다른 한나라당 의원과 청와대 행정관이 참고인으로 조사되면서 불거진 한나라당과 범여권차원의 조직적인 공모와 체계적인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일축하는 수사결과이다.

    이에 대하여 민주당 사이버테러 대책위원회는 공식 브리핑을 통하여 "경찰의 부실수사를 규탄하며 검찰이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민주당 사이버테러 대책위원회는 "한나라당과 청와대가 연관사실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지난 일주일간의 조사결과 10가지의 추가 의혹이 밝혀졌다"고 주장하였으며, 이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특검과 국정조사에 한나라당이 즉각 응하고, 선관위와 경찰은 로그기록과 대응일지를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통합진보당도 공식 논평을 통해 경찰이 최구식 의원 전비서관 공모씨의 자백을 근거로 ‘단독범행’이라는 결론을 내린 것에 대하여 "국민들의 의혹해소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전형적인 꼬리자르기식 수사결과"라고 규정하였며, "계좌추적을 통해 지속적으로 수사하겠다고 하면서 서둘러 최종수사 결과를 발표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