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36% "비상금 있다"…평균 367만원
        2011년 10월 27일 10:45 오전

    Print Friendly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668명을 대상으로 ‘비상금 보유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36.2%가 ‘비상금이 있다’라고 답했으며, 금액은 평균 36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혼’(40.2%)이 ‘미혼’(34.5%)보다 비상금을 보유하고 있는 비율이 높았다. 

    보유하고 있는 비상금의 금액은 ‘100만원 미만’(41.6%), ‘100~300만원 미만’(29.5%), ‘300~500만원 미만’(11.1%), ‘2,000만원 이상’(4.6%), ‘900~1,100만원 미만’(3.8%), ‘500~700만원 미만’(3.8%)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목표로 하는 비상금은 평균 1,305만원으로, 현재 모아둔 금액의 4배 수준이었다.

    보너스 등에서 몰래 조달, 비밀통장에

    비상금은 주로 ‘월급, 보너스 등에서 몰래 조달’(76.5%, 복수 응답)하고 있었으며, 이외에도 ‘주식 등 재테크’(14.3%), ‘몰래 아르바이트, 부업’(10.6%) 등의 방법을 통해 확보하고 있었다.

    비상금을 숨기는 장소는 ‘별도의 비밀통장’이 87.6%(복수 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개인 책상서랍이나 금고’(6.1%), ‘사무실 책상 등 회사 내’(4%), ‘액자 등 집안 내 비밀장소’(3.8%), ‘차 안’(3%) 등에 숨기고 있었다.

    비상금을 마련해두는 이유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서’(63.3%, 복수 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이어 ‘취미, 여가생활을 즐기기 위해서’(28.9%), ‘심리적으로 안정감이 생겨서’(28.7%), ‘나만을 위한 투자를 위해서’(20.1%), ‘자기계발 용도에 쓰기 위해서’(16.3%), ‘재테크를 하기 위해서’(13.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비상금이 없는 응답자(1,065명)들은 그 이유로 ‘생활비로도 빠듯해서’(45.7%, 복수 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비상금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34.2%), ‘모으려고 해도 매번 실패해서’(17.7%), ‘경제적으로 여유로운 편이라서’(4.2%) 등의 응답이 있었다. 하지만, 이들 중 71.4%는 앞으로 비상금을 만들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