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투표 땐 하고, 이번엔 오리발?
    2011년 10월 21일 01:5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과 한국노총과 유권자네트워크(준)는 21일 오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10·26 재보궐 선거 노동자 투표시간 보장 촉구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직장인들의 투표 시간을 적극적으로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2008년 18대 국회가 개원한 이후 치러진 7번의 재보궐 선거의 평균 투표율은 33.6%에 불과했으며 이번 선거도 투표율이 그리 높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라며 “투표권 보장을 위해 각 사업장에서도 ‘2시간 유급 휴가’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2시간 유급 휴가 보장해야

이들은 선거관리위원회가 “유권자들의 정치적 의사 표현의 자유와 자발적인 투표독려운동을 규제할 것이 아니라, 더 많은 유권자들이 투표장에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적극적인 투표 안내와 홍보뿐 아니라 출퇴근 시간 조정 등 노동자들의 투표시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야 합니다.

이들은 “특히 일부 정규직뿐만 아니라 사내 하청, 비정규직 등 자신의 투표할 권리를 요구하는 데 소극적일 수밖에 없는 노동자들의 투표권을 보장”하도록 촉구하고 “국회는 책임의식을 갖고 투표마감 시간 연장, 부재자 투표소 설치 요건 완화” 등의 가능하도록 노력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전 시장이 강행한 무상급식 주민투표 참석 협조를 요청한 철동공사의 공문.  

한편 이들은 지난 8월 24일 오세훈 전 시장이 강행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철도공사가 직원들의 투표시간을 보장해주라는 공문을 내려보낸 데 반해, 이번에는 이 같은 협조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는 투표율을 낮춰 한나라당에 유리한 투표 상황을 조성하려는 편파행정의 사례”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