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 이직 제의 받아 39.6%
    2011년 08월 31일 01:06 오후

Print Friendly

직장인 10명 중 4명은 경쟁사의 이직 제의를 받은 적이 있으며, 이들 중 41.0%는 연봉이나 근무조건 등의 이유로 실제로 이직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39.6%가 경쟁사의 이직 제의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한 이유(복수 응답)는 ‘연봉·근무조건 등 지금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해서’가 52.0%를 차지했다. 이어 ‘더 발전하고 싶어서’ 44.0%, ‘현 회사가 싫어서’ 32.0%, ‘이직을 제의한 회사가 더 비전 있어서’ 30.0%, ‘내 능력을 인정 받아서’ 28.0% 순이었다.

‘경쟁사의 제의를 받으면 이직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80.5%가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직 제의를 받았을 때 우선적으로 고려할 사안(복수 응답)은 95.2%가 ‘연봉’을 꼽았다. ‘근무조건’ 84.7%, ‘사내복지’ 63.7%, ‘출퇴근거리’ 62.5%, ‘근무강도’ 35.5%, ‘인수인계 등 현 직장 정리’ 26.6% 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