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악재, 진보진영 "실망, 허탈"
    2011년 08월 29일 02:05 오후

Print Friendly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지난 교육감 선거에서 박명기 서울대 교수와 후보단일화를 하는 과정에서 2억원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곽 교육감을 지원했던 진보진영도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특히 무상급식 주민투표에서 야권이 승리한 직후 이같은 일이 밝혀지면서 다가오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무상급식 정책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사퇴로 야권의 기세가 오르는 상황에서 그야말로 악재가 터진 것이다. 검찰은 박명기 교수의 진술을 토대로 곽 교육감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소환과 사법처리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곽 교육감은 이와 관련해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선의의 지원’이라고 밝혔지만 후보단일화 과정에서 금품이 오간 사실은 변하지 않고, 박명기 서울대 교수도 후보단일화에 대한 대가성이 있음을 시인하면서 곽 교육감은 더 이상 교육감직을 유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곽 교육감을 지지했던 진보개혁진영 일각에서도 곽 교육감이 조속히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

박지원 민주당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진실로 유감”이라며 “곽 교육감은 책임을 통감하고 거취를 빨리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야권은 공식논평을 통해 일제히 안타까움을 토로했지만 난감한 상황을 반영하듯 짧은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민주당은 곽 교육감의 기자회견이 있기 전인 27일 논평을 통해 “의도된 수사”라고 비판한 바 있지만 곽 교육감의 기자회견 이후 공식 논평이 나오지 않고 있다.

다만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곽노현 교육감 사건과 관련해서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대단히 충격적이고, 한마디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곽 교육감은 이러한 상황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것인지 깊이 있게 심각하게 성찰하고 책임 있게 처신해 달라”고 사퇴를 요구했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다만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를 지켜본 후 기다렸다는 듯 이를 공개한 것은, 시기를 미리 짜 맞춘 것으로, 정치 검찰의 작품이라는 비판은 피할 수 없다”며 “이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면밀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진보신당은 “참으로 안타깝고 부끄러운 일”이라며 “곽 교육감의 행동을 국민이 납득할 수 없다”는 강하게 비판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박은지 부대변인은 “곽 교육감을 둘러싼 검찰의 수사가 무상급식 주민투표 무산 이후 정국 뒤집기를 위한 표적 수사임은 명백하지만, 단일화에 응한 상대편 후보에게 돈을 준 곽 교육감의 행위는 잘못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의’로 준 돈이라고 하지만 상당한 거액이라는 점과 지원 시기 등 정황을 볼 때, 국민이 쉽게 납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곽 교육감은 응당 자신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으로 이후 교육감 사퇴 등 거취 문제를 포함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일로 인해 크게 실망하셨을 서울시민을 포함한 국민께는 곽 교육감의 잘못은 잘못대로 가려내 반성하고 처벌받을 일이지만, 이로 인해 그동안 지지해주셨던 보편적 복지와 교육혁신의 길이 멈추어서는 안 될 것이라 호소한다”며 “좀 더 차분하게 상황을 지켜봐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진보신당 서울시당도 이날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곽 교육감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이백만 국민참여당 대변인은 “곽 교육감에 대해서는 노코멘트 하기로 했다”면서도 “곽 교육감이 현명한 처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곽 교육감을 지지했고 지원했던 우리 당원들의 입장에서는 매우 아쉬운 일이며 굉장히 허탈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