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통합 논의 가속도 붙었다"
    2011년 07월 21일 04:4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8월 임시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통합 논의가 빠른 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진보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는 21일 집행책임자 회의를 열고 오는 28일 대표자 회의를 개최키로 했으며, 필요하면 29일에도 대표자회의를 갖기로 했다.  

또 집행책임자 회의도 대표자회의에 25일~26일 양일 간 각각 회의를 열고 쟁점 사항을 조율키로 해 다음 주까지 많으면 4차례 회의를 열어, 통합 관련 현안문제들을 집중 논의하기로 했다. 

내주까지 많으면 4차례 회의 열고 집중 논의

이날 집행책임자 회의에서는 ‘새로운 통합진보정당 추진위원회’의 과제 정도만 합의한 상황이며 기구 구성과 범위, 명칭은 쟁점으로 남아있다. 가장 큰 쟁점은 국민참여당 문제다. 이날 합의된 새통추의 과제는 △정당 간 협상을 통해 부속합의서2(패권주의 등 당 운영방안 관련 조항)를 중심으로 당헌과 강령 마련과 △진보대통합을 위한 대중 사업 집행 등이다.

이영희 민주노총 정치위원장은 “예전에 비해 (집행책임자 회의가) 많이 진척된 것으로 봐야 한다”며 “우선 민주노동당이 고심 끝에 수임기구에서 (참여당 관련) 결정을 내리면서 분위기가 많이 부드러워졌고 논쟁 중심의 회의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회의로 분위기가 전환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당 운영방안과 관련해 “정당 간 협상을 중심으로 대중조직 등 시민사회진영이 원만한 합의를 위해 노력하는 방향”이라고 말해, 연석회의에 참여하는 민주노총과 시민사회 관계자들이 진보양당이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개입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7월 말까지 새통추를 구성키로 한 대표자 연석회의 결정을 확인하고 그 범위는 진보대통합과 연석회의 최종합의문에 동의하는 개인과 세력 등으로 광범위하게 구성키로 했다. 다만 개인과 시민사회 진영은 일정한 절차를 거쳐 참여를 허용키로 했으나, 국민참여당 등 정당의 경우 당원들의 의견 수렴하는 것으로 했다. 하지만 구체적 방식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았다.

하지만 새통추를 ‘정치회의’로 전환하자는 진보신당의 명칭 변경 제안을 두고 민주노동당이 반대하고 있고, 새통추 조직 구성을 놓고도 진통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형탁 진보신당 사무총장은 “합의된 과제를 제외한 대부분이 쟁점으로 놓여진 상태”라며 “조직구성과 체계를 놓고도 이견이 존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제 제외한 대부분이 쟁점

더 큰 문제는 국민참여당이다. 민주노동당이 19일 수임기구 회의를 통해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합의하는 일정에 따라 진보신당과의 통합 문제가 일단락 된 후, 최종 결정한다”며 진보대통합에 무게 중심을 두었지만 문제는 ‘일단락 된 후’가 구제척으로 언제를 얘기하는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연석회의 집행책임자 회의에서는 이 시점을 두고 공방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탁 사무총장은 “회의 대부분이 국민참여당과 관련된 논의였다”며 “진보신당은 참여당이 통합 진보정당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므로 언제 참여 여부를 판단하는지 논의하는 것 자체가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영희 정치위원장도 “민주노동당 수임기구의 결정이 진보정당의 통합이 일단락된 뒤 하자는 것인데 그 시점이 언제냐는 것을 두고 양론이 있었다”고 전했다. 연석회의 참석 관계자들에 따르면 빈민 측과 전농, 전여농 층 등은 현재 국민참여당 합류 여부에 대한 논의보다는 진보대통합을 위해 노력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희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쟁점 사항에 대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정하지는 않은 상태”라며 “민주노총은 회의 소집권자인 만큼 (입장 관철보다는) 회의를 빨리 속행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각 당이 8월 안에 전당대회를 하는데 이 속도로는 안 된다”며 “속전속결시키기 위해 중간에서 양 당 입장을 조율해 합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